신분당선 ‘스크린도어 고장’으로 지연운행…시민들 출근길 대혼잡 겪어

청계산입구역서 스크린도어 장애로 지연

입력시간 : 2018-11-29 09:56:17 , 최종수정 : 2018-11-29 09:56:17, 이수현 기자
▲29일 오전 강남행 신분당선 열차고장으로 판교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대혼잡을 겪었다.(사진=최윤화씨 제공)




29일 오전 강남으로 향하던 신분당선의 열차 운행이 지연되면서 시민들이 출근길에 큰 혼잡을 겪었다.

주식회사 신분당선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분쯤 청계산 입구역에서 강남행 신분당선 열차가 스크린도어 장애로 멈췄다.


신분당선 관계자는 “청계산 입구역에서 스크린도어 장애가 발생했지만 10여분 만에 복구했다”면서도 “후속 열차 운행에 영향을 미쳐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신분당선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강남역과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에 있는 광교역을 잇는 광역철도 노선이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수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경제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