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예방 관리 강화' 당부

입력시간 : 2018-12-19 09:28:46 , 최종수정 : 2018-12-19 09:28:46, 이수현 기자
▲이미지제공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교육부(장관 유은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최근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 건수 및 검출률이 증가함에 따라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18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주로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11월∼4월)까지 발생하며 표본감시기관의 환자 감시 현황에 따르면 최근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신고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급성설사질환을 유발하는 병원체 검사 중 병원체 표본감시에서는 48주 차(11.25∼12.1.) 이후, 집단환자 대상 검사에서는 47주 차(11.18∼11.24.) 이후 노로바이러스 양성 건수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했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접촉감염은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구토물을 통해서 또는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 시에도 감염될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예방 및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음식은 익혀 먹고 물은 끓여 먹으며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경우 올바른 손 씻기, 환경소독 등을 실시하고 환자의 구토물에 오염된 물품 또는 접촉한 환경 및 화장실 등에 대한 소독을 올바른 절차로 시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수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경제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