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무인전동차 영업운행 개시

현대로템

아메다바드 전동차 개통식,모디 총리 참석

현대로템, 추가 사업 공략에 탄력

입력시간 : 2019-03-15 17:49:00 , 최종수정 : 2019-03-19 08:33:57, 김태봉 기자

인도 무인전동차 영업운행 돌입

 

아메다바드 전동차 개통식 개최, 모디 총리 참석해 차량 시승
차량 납기 3개월 단축하며 현지 호평 추가 사업 공략에 탄력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제작한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


 현대로템의 인도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가 영업운행에 돌입했다.

현대로템은 4(현지시간) 인도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 시내에 위치한 바스트랄 괌역에서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의 개통식이 열렸다고 5일 밝혔다.

이 날 개통식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참석해 차량을 직접 시승했다. 모디 총리는 2017년 하이데라바드 전동차 개통 당시에도 차량을 직접 시승하는 등 현대로템 철도차량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인 바 있다.

아메다바드 전동차 96량은 아메다바드를 동서남북으로 가로지르는 2개의 노선에서 31편성으로 운행되며 동서 노선에 54, 남북 노선에 42량이 각각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에 개통한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는 아메다바드 최초의 지하철이다. 현대로템은 2017년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 96량을 약 1771억원에 수주했으며 이번에 영업운행을 시작한 차량은 초도 편성 3량이다. 나머지 차량들도 순차적으로 영업운행에 투입될 예정이며 차량 납품은 2020년까지 모두 완료된다.

현대로템은 개통 전 완벽한 차량 상태를 확보하기 위해 품질, 연구소, 생산 등 각 부문별 전문 직원들로 구성된 품질확보 전담반을 운영해 초도 편성 차량의 가동상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또 현지에서의 지속적인 시운전을 통해 원활한 운행을 위한 마지막 품질 점검까지 마쳤다.

특히 현대로템은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 납품 사업을 수행하며 시행청과의 긴밀한 소통과 철저한 생산관리를 통해 초도 편성 납기를 3개월 이상 단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으로 입증한 사업 수행 능력과 현지 호평이 향후 인도 시장 공략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로템은 초도 편성 납기를 3개월 이상 단축하며 입증한 사업 수행 능력을 바탕으로 추가 사업 수주에도 노력하겠다며 고품질의 차량을 납품해 승객들이 아메다바드 최초의 지하철을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로템은 2001년 델리 RS1 전동차 280량을 시작으로 2007년 델리 RS3 전동차 196, 2009년 방갈로 전동차 150, 2012년 하이데라바드 전동차 171, 2013년 델리 RS10 전동차 504, 2017년 아메다바드 전동차 96량 등 인도 시장에서 총 1397량을 수주했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