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유지군 자원봉사자

말리에 우물 만들어 삶의 질 개선

입력시간 : 2019-03-17 08:27:29 , 최종수정 : 2019-03-17 08:28:25, 이해산 기자


사진 = UN Peacekeeping 트위터


모로코 출신의 로웁나 벤하유네(Loubna Benhayoune)는 말리에 있는 유엔 평화유지군 미누스마(MINUSMA) 부대의 민간인 국장이다. 평화유지군에서 그녀의 임무 중 하나는 건조하고 외진 곳에 두 개의 우물 관정을 만들어 지원하는 것이다.

"저는 민간 평화유지 봉사자로서 너무 기뻤습니다. 우리는 간신히 삶을 개선하고 바꾸어 놓았습니다."라고 그녀가 말한다.


https://t.co/UwHsJPWK2u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해산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