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월요일 오후 화재, 뼈대만 남아

입력시간 : 2019-04-16 08:53:33 , 최종수정 : 2019-04-16 08:54:32, 이해산 기자

사진 = 로이터통신 트위터


현지 시간으로 15일 월요일 오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 화재가 발생하여 불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에서 가장 훌륭한 성당 중 하나이자 국가 행사가 개최되는 유서 깊은 곳이다.


노트르담 대성당 = 코스미안뉴스 자료사진



고딕 양식의 이 가톨릭 대성당은 프랑스에서 제일가는 기독교 숭배의 장이자, 국가 수장의 장례식 등 행사가 열리는 곳이다. 이 성당은 빅토르 위고가 1831년에 쓴 '노트르담의 꼽추' 라는 소설 때문에 전 세계에 잘 알려져 있다.


https://t.co/IbSuvsJftb https://t.co/StwUBUmiIF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해산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