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서울 도심부 도로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 개최

서울 도심부도로 환경과 안전을 위한 친환경 도로관리 방향 논의

유용 기획경제위원장, ‘시민이 안전한 도로’ 구축을 위해 친환경 도로 포장 확대해야

서울시도로 중온 포장 공법 올해부터 확대 적용

입력시간 : 2019-04-16 14:02:38 , 최종수정 : 2019-04-16 14:11:26, 김동룡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유용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작4)15일 임시회 개회에 앞서 서울 도심부 도로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서울특별시의회 제2대회의실(서소문별관 22)에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최초로 3개 위원회(기획경제, 교통, 도시안전)와 서울기술연구원   이 공동으로 주관한 가운데, 도심부 도로에서 발생하는 문제점(미세먼지, 물순환, 열섬, 안전 등)과 해결방안을 모색하며 보행자가 주인이 되는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의 첫 시작을 알렸다.토론에 앞서 유용 위원은 개회사에서 한 해 평균 보행 중 사망자가 약 3천명에 이를 정도로 도로상 시민의 안전문제가 시급하다사람이 우선하는 안전하고 쾌적한 도심 조성을 위해 그동안의 아스팔트 도로 공급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고속도로는 시속 100(km/h), 도심부 도로는 60(km/h), 학교 앞 도로 등의 생활권 도로 등은 시속 30(km/h)이하로 도로별 기능과 구조가 다르듯이 모두 아스팔트로 포장되어 운영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각각의 도로가 기능에 맞춰 도로 포장도 재구성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가 주축이 된 이날 토론회는 기획경제위원회 이준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1)이 사회를 맡고, ‘도심부도로 미세먼지 저감방안’(김인태교수), ‘도심부도로 친환경 관리방안’(LH토지주택연구원 최종수 박사), ‘그린인프라시설의 다환경 성능평가’(한국건설생활환경연구원 김상래 박사),‘도심부로 혁신 방안’(서울기술연구원 박대근 박사)의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이어진 자유토론에서는 조윤호 교수(중앙대학교 사회기반시스템공학부)를 좌장으로 김희걸의원(도시안전건설위원회), 이승미 의원(교통위원회), 이태성 의원(기획경제위원회), 박문희 과장(서울시 도로관리과)이 토론자로 나섰다.토론자로 나선 서울시 도로관리과장은 광촉매 도로 포장은 현재 공론화 단계에 있고, 중원 아스팔트 포장은 올해부터 확대 적용 중이며, 서울시 모든 도로에 기존 3등급 투수블록에서 2등급 투수블록 이상을 적용하도록 관련 조례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유용 위원장은 오늘 토론회는 급변하는 기후·환경변화에 적극적인 대처로 시민 안전을 고려한 친환경도로 구축을 위한 첫 출발이었다 앞으로도 서울시의회환경과 시민안전을 위한 친환경 도로관리 방향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동룡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국민건강E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