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작품 속 서울을 찾아 <서울문학기행> 떠나볼까?

- 서울시, (사)서울도시문화연구원과 문학작품 속 배경 탐방 <서울문학기행> 운영

- 6월 12일(수)~11월 30일(토) 수·토요일, 총 16회…회차별 다른 주제로 진행

- 6월 3일(월)부터 참가자 선착순 모집, 온라인 통해 시민 누구나 신청 가능

입력시간 : 2019-05-29 20:46:31 , 최종수정 : 2019-05-29 21:00:00, 서신석 기자
[사진제공 : 서울시청]

- 서울시, ()서울도시문화연구원과 문학작품 속 배경 탐방 <서울문학기행> 운영

- 612()~1130() ·토요일, 16회차별 다른 주제로 진행

- 작품 속 장소를 문학 전문가와 함께 탐방, 서울의 새로운 매력 발견 기대

- 63()부터 참가자 선착순 모집, 온라인 통해 시민 누구나 신청 가능

      

서울시와 ()서울도시문화연구원은 612()~1130()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각기 다른 주제로 문학작품 속 배경이 된 장소를 문학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 탐방하는 <서울문학기행>을 총 16회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문학기행은 매회 각기 다른 주제를 정하여 약 3시간 정도 서울의 문학 유적지 및 문학관, 작가의 집터, 문인들의 시비 등을 탐방하는 도보 기행 코스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부터는 직장인과 학생들에게도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평일 뿐 아니라 토요일에도 진행되며, 오는 831()에는 야간기행도 새롭게 운영한다.

 

기올해 첫 탐방은 612(), 관악구 남현동 미당 서정주의 집 봉산산방에서 시작한다. 이어 윤동주의 서시시비가 있는 종로구 청운동 윤동주 문학관(619()), 뿌리의 시인 김수영의 도봉구 방학동 김수영 문학관(629()),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의 시인 백석의 러브스토리가 깃든 성북동 길상사(73())로 이어진다.

 

오는 831()에는 박태원의 천변풍경을 주제로 작가가 태어난 무교동에서 작품의 배경인 청계천을 따라 걸으면서 불볕더위를 피해 야간기행으로 진행된다. 이후 9월부터 11월까지 박인환의 세월이 가면’, 현진건의 운수 좋은 날’, 최인훈의 소설가 구보씨의 하루등 유명 작품을 주제로 한 탐방이 진행될 예정이다.

 

탐방은 도보를 원칙으로 하되 불가피할 경우 교통 편의를 제공하며, 모든 참가자에게 매회 참고 책자와 쾌적한 해설청취가 가능한 고성능 오디오가이드 시스템을 제공한다. 참가신청은 총 16회 중 매회 회차별 문학 해설가와 주제가 다른 만큼 흥미 있는 주제를 선택하면 된다.

 

한편 강지현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서울문학기행>은 서울과 인연이 있었던 작가의 삶과 서울을 배경으로 한 문학작품들을 알아가는 여행이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이 문학작품을 보다 깊이 이해하고, ‘역사와 문학의 도시 서울에 대한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신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