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수영대회 전야제 특별교통대책 추진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야제가 열리는 11일 오전 9시부터 밤 12시까지 금남로와 서석로 일부 구간에 차량이 통제된다.

광주광역시는 11일 5․18민주광장과 금남로 일원에서 시민한마당 행사로 열리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야제를 지원하기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

입력시간 : 2019-07-09 21:49:43 , 최종수정 : 2019-07-09 21:50:14, 서신석 기자
[사진제공:광주광역시]


- ·경찰·자원봉사자 합동, 교통소통 및 안전대책 시행

- 주변 임시주차장 운영, 시내버스 우회 및 증회운행, 불법주정차 계도·단속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야제가 열리는 11일 오전 9시부터 밤 12시까지 금남로와 서석로 일부 구간에 차량이 통제된다.

 

광주광역시는 11518민주광장과 금남로 일원에서 시민한마당 행사로 열리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야제를 지원하기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전야제는 문화공연과 시민 체험프로그램, MBC 축하콘서트 등에 1만여 명이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교통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하고 시·구 공무원, 자원봉사자(모범운전자) 등을 투입해 교통혼잡과 안전에 대응키로 했다.

 

먼저, 행사장 주변 교통소통통제는 광주동부경찰서에서 경찰인력이 담당한다. 광주시와 동구청 공무원, 모범운전자회는 행사장 주변에 별도 배치돼 교통안전과 질서유지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관람객의 주차편의를 위해 중앙초등학교와 서석초등학교, 동구청 등에 650면 규모의 임시주차장을 별도 운영한다.

 

특히 금남로(금남공원~전일빌딩)와 서석로(충장로1가 입구~문화전당 예술극장앞) 일부구간이 통제됨에 따라 문화전당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18개 노선을 중앙로와 제봉로로 우회시킬 예정이며, 전야제 종료시간인 오후 930분께에는 시내버스 이용객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행사장 주변 32개 전 노선의 시내버스를 증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행사장 주변 간선도로와 진출입로의 불법주정차 차량에 대해서는 계도와 단속을 하고, 광주교통방송(TBN) 등을 통해 행사장 주변 도로운영과 교통통제 상황 등을 실시간 제공할 예정이다.

 

임시주차장과 시내버스 우회 및 증회운행 등 이번 교통대책에 대한 정보는 시와 수영대회 조직위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송상진 시 교통건설국장은 행사장 주변은 교통혼잡이 예상되니 전야제에 참가하는 관람객은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금남로, 서석로 방면 운행차량은 인근 중앙로와 제봉로, 천변좌·우로 방면으로 우회 운행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신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