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교육부 손잡고 지역인재 양성사업 내실 키운다

혁신도시 공공기관 오픈캠퍼스-지역선도대학육성사업 연계키로

올해부터 공공기관이 지역교육과정 개설하여 역할 강화

입력시간 : 2019-07-25 11:46:55 , 최종수정 : 2019-07-25 11:47:16, 미디어마실 편집부 기자

[미디어마실 / 편집부] 국토부는 지역인재 양성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교육과정(오픈캠퍼스)’를 교육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과 연계하여 확대하고 내실화할 계획이다.

교육부 공모사업인 ‘2019년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이하 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지난주 10개 혁신도시를 포함한 12개 운영대학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이 동 사업의 참여과정에서 운영대학과 협의하여 기관의 특성에 적합한 지역교육과정을 개설할 수 있도록 교육부와 협의할 계획이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추진되었던 선도대학육성사업에서 이전 공공기관의 사업 참여가 강사지원과 기관 현장체험 위주였다면, 올해는 학생들이 기관 현장체험 이전에 공공기관이 지역교육과정을 개설하고 이에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의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선도대학육성사업과 별도로 운영되고 있는 이전기관의 지역교육과정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인력과 시설을 활용하여 지역대학생들이 공공기관에서 직무 및 현장실습 과정을 직접 배울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근무자와의 멘토링, 모의면접 등이 포함되어 있어 지역대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기관이 보유한 인력과 시설자원은 있으나 지역대학과의 네트워크 부족 등의 이유로 교육과정 개설이 어려운 기관들도 많은 상황이었다.

이번 교육부와의 협업을 통하여 이전기관이 선도대학육성사업과 연계하게 되면 기 구축된 지역대학, 지자체, 산업계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이전기관의 지역교육과정 개설이 더 확대될 것으로 본다.

기관의 여건상 지역교육과정을 개설하지 못하는 기관일지라도 선도대학육성사업에 적극 참여하여 대학에서도 기관이 원하는 교육과정을 개설함으로써 수요 맞춤형으로 운영을 내실화할 수 있다.


국토부는 선도대학육성사업과 기관의 지역교육과정 운영이 연계될 수 있도록 교육부와 협의하고 교육부에서는 선정된 지역대학과의 회의 시 이같은 내용을 대학에 설명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주현종 부단장은 “교육부와의 협업을 통해 지역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고 나아가 청년들에게 취업역량을 높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강조 하면서, 앞으로도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지역이 상생할 수 있는 부처 간 협업 사업을 적극 발굴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 편집부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미디어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