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비축기지’첫 야간개장…물놀이하며 영화 보실래요?

- 개관 후 최초, 문화탱크 야간개장 <달빛사이 탱크탐방> 8월 9일과 10일 첫 운영

- 가족과 함께 야간 물놀이와 산속 영화관람, 푸드트럭과 신나는 버스킹 공연 관람

-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기지야행>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에서 사전 예약(20명/회)

입력시간 : 2019-08-05 13:01:30 , 최종수정 : 2019-08-06 09:32:41, 서신석 기자
[사진제공:서울시청]

 - 개관 후 최초, 문화탱크 야간개장 <달빛사이 탱크탐방> 8월 9일과 10일 첫 운영
 - 가족과 함께 야간 물놀이와 산속 영화관람, 푸드트럭과 신나는 버스킹 공연 관람
 - 석유비축기지 시절 근로자가 되어보는 탱크탐사와 일지기록 체험 <기지야행>
 -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기지야행>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에서 사전 예약(20명/회)


서울시(문화비축기지)는 여름밤 뜨거운 열기를 피해 도심공원에서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8월 9일(금)과 10일(토) 양일간 실내탱크를 오픈하는 문화탱크 야간개장 <달빛사이 탱크탐방>을 운영한다.


문화탱크 야간개장은 시원한 산바람을 맞으며 영화를 즐길 수 있는 <문화탱크 산속영화관>과 전문해설사와 함께 탱크 곳곳을 야간순찰하며 체험하는 달빛사이 탱크탐방 <기지야(夜)행>, 신나는 버스킹 공연과 함께 즐기는 야간 물놀이 <알로하! 야간기지>를 동시에 운영하여 시민들에게 여름밤의 특별한 추억을 제공한다.

<문화탱크 산속영화관>에서는 문화마당에 설치된 대형 풀장에 발을 담그고 시원한 얼음과자를 먹으며 대표적인 추억의 가족영화 두 편을 관람할 수 있다. 시대를 초월하여 명작으로 평가되는 대표적인 가족영화는 ‘죠스’와 ‘E.T.’로 선정하여 상영한다.


41년 동안 1급 보안시설이었던 석유비축기지 시절, 24시간 안전을 위해 밤낮을 쉬지 않고 순찰하였던 근로자를 생각하며 탱크 곳곳을 탐방한다. 전문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달빛과 자연의 소리가 가득한 문화비축기지의 밤을 관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옛 근로자가 되어보는 특별한 체험이다.
 

문화비축기지 문화마당에서는 여름 물놀이 프로그램 <알로하! 야간기지>를 운영한다. 문화탱크 야간개장 기간 동안 물놀이를 동시 진행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물속에서 즐길 수 있다.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알로하! 비축기지>는 7월 30일부터 8월 18일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월요일과 우천 시는 휴장한다.

모든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비축기지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culturetank)에서 확인가능하며 사전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http://yeyak.seoul.go.kr)에서 신청 가능하다.

한편 서정화 문화비축기지 관리 소장은 “많은 시민들이 문화비축기지의 아름다운 야경을 경험하고 더운 여름밤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특별한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자 한다.”며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신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