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낡은 '한옥' 고쳐서 오래 쓰도록…3년간 100여동 수선공사

-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 첫해 26동, 작년 43동, 올 상반기 33동…하반기까지 총 60동 목표

- ‘한옥출동119’ 현장 출동해 점검, 지원가능 검토 후 300만원 내에서 직접 수리

- 올해부터 노후문제도 수리…한옥지원센터 방문‧전화, 서울한옥포털 온라인 상시 접수

입력시간 : 2019-08-09 10:11:46 , 최종수정 : 2019-08-09 10:13:05, 서신석 기자

[사진제공:서울시청]


-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첫해 26, 작년 43, 올 상반기 33하반기까지 총 60동 목표

- ‘한옥출동119’ 현장 출동해 점검, 지원가능 검토 후 300만원 내에서 직접 수리

- 올해부터 노후문제도 수리한옥지원센터 방문전화, 서울한옥포털 온라인 상시 접수

 

서울시가 유지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낡은 한옥을 고쳐 쓰고 오래 보존할 수 있도록 지난 3년 간 100여동의 한옥에 대한 소규모 수선공사를 지원했다. 첫 해인 '17년엔 26, '18년엔 43, 올 상반기(2~7) 현재 33동에 대한 공사를 완료했거나 진행 중이다. 하반기까지 총 60곳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는 한옥에 소규모 수선문제가 발생했을 때 복잡한 심의절차 없이 300만원 미만 범위에서 시가 직접 공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민들이 서울시 한옥지원센터나 서울한옥포털을 통해 방문전화온라인으로 한옥출동119’를 신청하면 전문가가 현장에 출동해 점검, 지원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최종 수리를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붕 누수, 기둥() 파손 같이 기존에 응급보수 위주였던 수선공사의 지원 범위를 목재 부식, 기와 흙 흘러내림, 벽체 갈라짐 등 노후화로 인한 문제 전반으로 확대했다.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 지원 범위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 지원 범위의 예시

소규모 응급수선(지붕 누수, 목구조 파손, 한식창호 및 벽체 파손 등)

한식미장의 노후화로 균열, 배부름, 박락, 탈락이 발생한 경우

목재(기둥, 인방재, 대문 등)의 노후화로 심한 부식이 발생한 경우

지붕의 노후화로 일부분에 심한 기와 변형이 발생한 경우

벽체의 노후화로 누수, 결로, 곰팡이가 발생한 경우

 

서울시는 노후한옥에 부식탈락 등 문제가 지속 발생해도 거주민의 한옥수선 지식 부족, 한옥기술자 수급 부족, 비용 부담 등으로 보수가 쉽지 않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원 범위를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거동이 불편한 노인세대 등 사회적 취약계층은 적절한 공사계획능력 부족, 경제적 부담으로 응급사항을 방치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한옥지원센터(종로구 계동211-7, 766-4119) 방문전화, 서울한옥포털(http://hanok.seoul.go.kr) 온라인을 통해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접수를 상시 받는다.

 

한편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한옥 소규모 수선공사 지원을 통해 한옥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유지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올여름 집중호우에도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올해부터는 지원범위를 응급보수에서 노후화 문제로까지 확대한 만큼 보다 많은 주민들이 혜택을 보길 바란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도시재생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신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