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1천억대 국비 확보’로 정상화 청신호

광주광역시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특별회계사업(이하 ‘아특사업’)이 2020년 정부예산에서 109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 805억원보다 285억원(35.4%) 증가한 규모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 이후 2016년 768억원, 2017년 716억원, 2018년 718억원에 비해 최고 수준이다.

입력시간 : 2019-09-04 10:41:13 , 최종수정 : 2019-09-04 10:42:58, 서신석 기자
[이미지제공:광주광역시]


- 2020년 정부예산안에 아특사업 1090억원 반영

 

광주광역시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특별회계사업(이하 아특사업’)2020년 정부예산에서 109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 805억원보다 285억원(35.4%) 증가한 규모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 이후 2016768억원, 2017716억원, 2018718억원에 비해 최고 수준이다.

 

2020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주요사업 중 신규사업은 아시아 예술정원 조성(27억원) 아시아 예술관광 중심도시사업(12억원) 5G기반 문화역 아시아 스마트 관광로드 개발(25억원) 문화전당 주변도로(광산길) 확장 사업(134억원)이며,

 

계속사업으로는 첨단실감 콘텐츠 제작 클러스터 조성(127억원)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플랫폼 조성(94억원) 문화콘텐츠 제작 및 마케팅 지원(18억원) 민주평화교류원 기념관 복원(40억원) 등이다.

 

특히, 문화적 도시환경 조성사업의 핵심사업인 5대 문화권 사업의 일부가 신규사업으로 반영됨에 따라 그동안 답보상태에 있었던 지자체 사업의 추진 동력이 마련되는 등 조성사업의 낙수효과가 시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한편 박향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국가직접사업인 문화전당 건립운영 부문에 대한 국비 예산은 2019년 기준 11595원이 투입돼 총사업비 13872억원 대비 투입예산 비율이 83.6%에 달하지만, 광주시가 추진하는 문화적 도시환경조성 등 지자체 사업은 2019년 기준 국비 지원예산이 1915억 원으로 총사업비 13807억 원 대비 13.9%로 저조한 실정이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5대 문화권 사업 등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자체 사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증액 또는 추가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국가직접사업인 문화전당의 콘텐츠 개발운영 등 사업에도 국비예산 추가확보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손 잡고 국회 상임위, 예결위 위원을 대상으로 간담회 개최 등 방문·설명활동으로 내년도 국비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신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