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시장에 다녀왔어요

- 주니어기자단 제 6강

입력시간 : 2018-10-17 17:29:45 , 최종수정 : 2018-10-17 17:29:45, 교육신문사 기자


 

● 김민선 안곡초 2

 일산시장에 엄마, 민경이, 단아와 함께 시장을 돌아다녔다. 그곳에서 일산민물 이라는 가게를 보았는데, 사람은 없었고 미꾸라지와 메기, 장어를 팔고 있었다. 조금 더 들어가보니 신흥슈퍼가 있었는 데 중국의 월병과 오리 알이 정말 신기했 다. 부여 옛날 국수 집은 쑥 국수와 백년 초 국수 등 다양한 국수를 처음 봤다. 그 때 징그러운 돼지머리고기가 보여서 얼 른 지나갔다. 일흥지문이라는 가게엔 벽 지를 팔았다. 마지막으로 민속 방앗간에 직접 들어가 보았다. 정말 친절하게 말해 주셨다. 그곳은 기름과 떡을 파는 곳이었 다. 일산시장 구경을 마치고 부여옛날국 수 가게로 가서 손 칼국수를 4,400원으로 샀다. 지금 생각해보니 일산시장에는 마트에서 살 수 없는 물건들이 많았고, 마트와 생김새가 다르며 너무 길고 추워 서 힘들었다.

 

● 김민경 안곡초 2

 일산시장의 2번출입구에 들어가니까 일산민물가게가 있었다. 거기에는 미꾸 라지와 장어, 메기를 팔았다. 신흥슈퍼에 는 중국 음식이 많았다. 부여옛날국수 가 게에는 국수를 만드는 기계를 보았고 국 수 종류가 많아서 신기했다. 코끼리가게 에선 돼지 머리와 돼지 내장이 있어서 무 서워서 지나갔다. 일흥지물포에선 벽지 와 천, 비닐을 팔았다. 민속 떡방앗간에 선 들기름을 짜는 기계를 보았다. 가게 를 다본 다음에 신흥슈퍼에서 오리 알을샀다. 마트와 시장이 다른 점은 마트에서 파는것과 시장에서 파는 물건이 다르고 좋은 점은 마트보다 많은 물건을 팔고, 나쁜 점은 시장에 카트가 없어서 들고 다 니기 불편했다.

 

● 이재원 통일초 1

 나는 일산시장에서 운동을 했다. 걷는 게 너무 힘들었다. 나는 중국 식품을 파 는 신흥슈퍼에서 철서수빙을 보았다. 부 여옛날국수 가게에서 국수를 제조하는 걸 보았다. 국수 외에도 만두피, 감자 국 수, 칼국수를 팔았다. 코끼리가게에서는 돼지 머리, 돼지 부속, 돼지 족발을 봤다. 정말 신기했다. 마트와 다르게 쇼핑 카트 가 없고, 계산대가 없었다. 장난감과 축 구공을 사고 싶었지만 없었다.

 

● 김단아 한산초 2

 나는 친구들과 일산재래시장에 갔다. 미꾸라지, 장어, 메기, 오리 알, 월병과 다양한 국수와 진짜 돼지 머리나 개고기, 닭 발 같이 신기한 것들이 많았다. 날씨 도 추웠고 길이 복잡해서 돌아다니기가 힘들었지만 재미있었다. 국수가게에서 메밀국수를 5,000원에 샀다. 마트는 2층 3층이 있는데 일산시장은 1층밖에 없었 다. 신기한 물건도 많았고, 가격도 쌌다.

 

● 조윤지 통일초 2

 우리는 일산 재래시장에 갔습니다. 모 르는 것도 많이 배우고 신기한 것도 많이 보았습니다. 깨를 볶아서 그 찌꺼기를 모 아서 만들어진 게 무엇인지는 아직도 모 르겠습니다. 정말 신기했습니다. 부여옛날국수가게의 아저씨가 직접 만드는 국 수도 보았습니다. 삽교상회라는 가게에 는 진짜 중국사람이 직접 파는 월병을 보 았습니다.

 

● 이현서 통일초 3

 우리는 일산재래시장에 가서 좋은 점, 나쁜 점, 다른 점 이렇게 3가지를 찾았습 니다. 음식을 사서 바로 먹을 수 있는 것 은 좋았습니다. 하지만 뜨거운 음식은 추 운 날씨 때문에 빨리 식었습니다. 일산 시장은 개고기도 팔고, 중국사람들도 많 았습니다. 많이 더럽고 미로 같아서 길을 찾기가 어려웠지만 신기한 것들도 많았 고, 상인들이 전부 친절해서 좋았습니다.

 

● 서동빈 문발초 3

 전통시장에는 우리나라의 전통음식들이 많습니다. 마트와는 다르게 많은 가게 가 있어 마트에서 살수 없는 다양한 물건 들을 살수 있습니다. 하지만 카트가 없어 들고다니기가 힘들고 길이 더럽고 복잡 해서 힘들었습니다.

 

● 조준서 원흥초 1

 일산시장에는 많은 음식들이 있다. 닭 발, 개고기, 가오리, 땅콩 엿, 돼지머 리를 보았다. 마트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돼지 머리와 개고기가 신기했다. 나는 3,000원을 주고 땅콩 엿을 사 먹었다. 그리고, 엄마가 참기름이 필요하다고 참 기름도 샀다. 마트에는 장난감이 있고 깨끗하지만, 전통시장에는 엿을 사먹을 수 도 있고, 장난감은 없었지만 재미있 었다.

Copyrights ⓒ 전국학교운영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교육신문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교육신문사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